금. 10월 29th, 2021

바카라사이트

바카라사이트인포는 바카라, 카지노사이트 전문블로그입니다!

트럼프카드 – 플레잉카드 유래2

1 min read

트럼프카드-플레잉카드-유래2

트럼프카드-플레잉카드 52장은 1년 52주를 의미한다?

플레잉카드가 52장인 이유에는 깊은 뜻이 있지 않을까요? 왜 52장일까요? 56장 일수도 있고 60장 일수도 있는데 말이죠? 카드의 유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블랙잭 게임의 초창기에는 현재와 같이 4 데크(deck) 또는 2 데크의 카드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항상 한 데크의 카드를 사용했으며 이때는 하나의 카드를 번(burn : 한 벌의 카드에서 맨 위의 카드를 뒤집어 맨 밑에 넣는 것)하여 맨 밑의 카드를 보이지 않도록 가렸습니다. 카드에는 스페이드, 클로버, 하트, 다이아몬드의 네 문양이 있습니다. 흔히 한국에서 스다하크 순으로 불립니다. 그리고 각 문양에는 A, 2, 3, 4, 5, 6, 7, 8, 9, 10, J, Q, K의 13가지가 있습니다. 즉, 각각의 스페이드, 다이아몬드, 하트, 클로버는 사계절을 나타내고 각 문양의 13가지는 계절의 주를 나타냅니다. (13×4계절=52주)

그러면 1년은 52주가 되는 것입니다. 이 답이 맞는 답인지 확인해보겠습니다.
A(1)+2+3+4+5+6+7+8+9+10+11+12+13 = 91
91×4(4계절) = 364
364 + 1 조커(joker) = 365

당시 사람들은 1년이 대략 364일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또한 윤년이 있음을 알고 그에 대비해 조커를 준비했습니다. 그렇게 계산하면 1년은 365일로 딱 맞아떨어집니다.

트럼프카드-플레잉카드의 변천사

인간은 신이 만든 피조물이라고 생각했기에 미래를 알고 싶어 했습니다. 옛 조상들은 동물의 뼈나 나무를 깎아 주사위를 만들어 던지거나 대나무나 풀잎 줄기로 만든 막대기나 식물의 열매를 땅에 던져 점을 치곤 했습니다. 점을 치는 6개의 막대기가 카드의 형태로 바뀌었고 6면의 주사위로 바뀌었다가 다시 카드의 형태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길이 6인치(15.24cm), 폭 0.25인치(0.635cm)의 모양으로 된 막대기 안쪽에는 우리나라 고유의 상징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 문양 때문에 외국의 많은 학자들이 한국에서 최초의 카드가 만들어지지 않았나 하는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카드 게임은 종이가 발명되기 이전부터 고대 중국, 한국, 인도이집트 등 여러 나라와 이탈리아에스파냐(스페인)독일프랑스 사람들이 즐겼다고 합니다.

트럼프카드-플레잉카드 게임의 진화

중국에서는 당나라 때 처음 지폐가 만들어졌습니다. 그때부터 중국은 우리나라의 상징 문양이 아닌 그들 고유의 문양을 그려 넣은 카드를 만들었습니다. 더욱 발전된 카드놀이는 중국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중국에서는 황제가 거느리는 많은 부인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 카드놀이가 만들어졌고 궁 안에서 즐기던 놀이가 궁 밖으로 흘러나와 일반인들에게 유행되게 되었다고 합니다.

트럼프카드-플레잉카드 인쇄술의 발명과 카드놀이 문화의 정착

인쇄술에 대한 공식적인 기록은 1440년 독일의 요하네스 구텐베르크가 인쇄술을 발명하여 맨 처음 성경책을 인쇄하였습니다. 당시 성서는 신부를 비롯해 일부 사람들만 읽을 수 있는 라틴어와 히브리어로 되어 있어서 대다수의 신자들이니 실제 성경에 어떤 내용이 실려 있는지 알 수 없었고 오직 신부의 입을 통해서만 성서의 내용을 접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신부들은 이를 이용해 일반 농민들의 영혼을 자의대로 지배할 수 있었습니다.

마틴 루터의 종교 개혁과 독일어 성경의 출판은 종교는 물론 독일 민족의 언어와 생활에 지속해서 깊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나아가 이 성격은 당시 유럽인들의 갇힌 사상을 해방하는데 큰 공헌을 한 기념비적인 역작이 되었습니다.

독일의 인쇄기술은 종교적인 공헌뿐 아니라 상류사회의 놀이 기구인 플레잉 카드를 세계 최초로 인쇄함으로 서민의 문화생활에 변화를 가져오는 역할을 했습니다. 이 카드가 널리 퍼져 나라와 민족마다 각기 다른 여러 형태의 카드가 만들어졌으며 점을 치기 취한 카드와 놀이 문화로 정착되기 위한 카드가 각각 생산되기 시작했습니다.

맨 처음 카드가 발생한 것은 14세기 유럽에서였습니다. 그것은 아토우츠(atouts)라는 이름의 카드였는데 22장의 하이(high) 카드로 이탈리아에서 발명된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카드의 진원지가 어디인지는 아직도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 당시의 카드는 갖고 즐기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예측하거나 점을 치기 위한 도구로써 만들어졌고 카드의 모양도 미래를 보고자 하는 염원이 담긴 디자인이었습니다. 그러한 상징들은 중국에서 지폐로 사용된 문양과 거의 일치한것으로 보입니다.

이탈리아의 타로치(tarrochi)라는 게임은 아토우츠라는 카드 한 벌(deck)을 사용하는데 현재 이탈리아에서는 아직도 이 놀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 타로(tarot)는 14세기경부터 유럽에서 사용된 그림 카드로 카드에 한 데크는 22장의 아토우츠와 한 슈트(suit)에 14장의 카드가 있는 4종류의 슈트(14×4 = 56장)로 모두 78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5세기 프랑스에서는 78장의 카드 가운데 22장의 아토우츠를 없애고 한 슈트를 14장에서 13장으로 줄여 현재의 카드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52장의 카드만으로는 게임에서 비기는 경우가 많아 카드의 수를 홀수로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여 조커(joker)가 등장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 조커의 뜻은 바보 또는 돌발사태의 뜻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이후 프랑스 사람들에 의해 스페이드, 클로버, 하트, 다이아몬드의 4 슈트로 바뀌어 현재의 모습을 한 카드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카드는 1492년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 이래 미국에서도 사용되기 시작했습니다. 1624년부터 미국 버지니아주에서는 이 카드놀이가 나쁜 게임이라고 인식되어 주 정부에서는 이 카드를 “작은 악마의 그림책”이라고 규정하고 카드를 소지하고 있으면 카드 한 장에 2파운드의 벌금을 물어야 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